전체메뉴

아이틴뉴스기업

HOME > 기업

과기부, 올해 '실험실 창업에 242억원' 지원 강화

기사승인 : 2020-01-22 17:31 기자 : 정수석

정부가 실험실이 보유한 혁신 기술로 '실험실 창업'에 올해 242억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첨단 분야 실험실 창업 성과를 소개하고, 새로운 투자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실험실 창업 페스티벌, '랩 스타트 업 2020'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실험실 창업'은 대학이 논문이나 특허 형태로 보유한 혁신 기술로 새 시장을 창출하는 '기술집약형 창업'을 뜻한다.

2015년 처음 시작된 이 사업은 미국 국립과학재단과 협력해 체계화한 창업교육 프로그램으로, 현재까지 223개 창업팀을 발굴해 115개 기업이 설립됐다. 이들 기업은 총 487명을 고용하고 109억5천500만원의 투자를 유치한 것으로 집계됐다.

과기정통부는 이런 실험실 창업에 도전하는 대학원생 창업팀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공공기술기반 시장연계 창업탐색 지원사업'(한국형 I-Corps)을 추진하며 약 98개팀을 발굴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호남권, 동남권에 '실험실창업혁신단'도 신설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대학원생에서 박사후연구원(Post-Doc)과 정부출연연구기관 연구자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 실험실의 우수 성과가 창업으로 연결되도록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을 5개에서 15개로 늘릴 계획이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