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청년이 정책 발굴하는 '청년 네트워크 위원' 모집

기사승인 : 2020-01-17 16:44 기자 : 심미진

서울 관악구가 청년 정책 거버넌스 파트너로서 관악의 미래를 함께 변화 시켜 나갈 '관악구 청년 네트워크' 위원을 1월 29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사진=관악구청 제공)

관악구 청년 네트워크 위원은 1년간 ▲분야별 분과 구성·운영 ▲청년들이 원하는 정책 발굴 및 제안 ▲청년 정책 포럼, 토론회, 공론장 등 청년 네트워킹에 참여하게 된다.

구에 거주 또는 활동하는 만 19세∼39세 청년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활동의 자발성, 관계성, 관심 분야 등 종합적인 심사를 통해 2월 3일 최종 30명을 선정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청년은 관악구청 홈페이지(고시/공고)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으며 지원 신청서 및 제출서류를 이메일(willsij@ga.go.kr) 또는 관악구청 별관 5층 청년정책과 청년지원팀으로 제출하면 된다.

한편 구는 청년 인구가 약 20만명으로 청년 인구 비율(40.2%)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특성을 살려 민선 7기 출범 후 전국 226개 기초 자치단체의 롤 모델이 될 청년 정책을 만들기 위해 서울 자치구 중 최초로 청년정책과를 신설하고 청년정책 분야 예산을 대폭 확대했다.

이를 통해 대학동에 청년 문화공간 신림동 쓰리룸 조성, 전국 최초로 시행한 청년 임차인 중개 보수 감면 서비스, 십시일반 청년 일자리 사업, 청년 취업 토크 콘서트 등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정책을 펼치며 청년 도시 관악으로 거듭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미래의 주역인 청년은 관악의 가장 큰 자산이다"며 "청년 네트워크 구성을 통해 청년들이 직접 자신의 현실을 반영한 청년 정책을 발굴·실현하는 청년 정책 거버넌스 구축을 반드시 이루어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