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건강

HOME > 건강

연천 민통선 내 멧돼지서 ASF 바이러스 48건 검출

기사승인 : 2019-12-20 12:14 기자 : 김나연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경기 연천군 신서면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내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2019.12.19.), 환경부 제공]

연천에서 15건의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으며, 전국적으로는 48건이 됐다.

이번 폐사체는 12월 18일 남방한계선 인근 산자락의 논두렁에서 관·군 합동수색 중 발견됐다. 연천군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현장을 소독하고 사체를 매몰했다.

환경과학원은 전날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를 확진한 뒤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박찬용 환경부 ASF 종합상황실 총괄대응팀장은 "ASF 확산을 막기 위해 신속히 (감염·위험 지역에 설치하는) 울타리를 확장하고 주변 지역 폐사체 수색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