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경기도교육청, '학교민주주의 지수' 4년 연속 상승

기사승인 : 2019-12-18 12:58 기자 : 정수석

경기도교육청이 17일 발표한 ‘2019 학교민주주의 지수 분석 결과’에서 학교민주주의 지수가 4년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민주주의 지수는 해마다 학생, 학부모, 교직원이 인식하는 ‘학교문화, 학교구조, 민주시민교육실천’을 측정하는 도구다. 2017년에 구성원이 스스로 성찰하고 책임을 가지도록 자기평가 문항도 도입했다.

2019년 전체 학교민주주의 지수는 79.65로 2018년 78.48보다는 1.17, 조사를 처음 시작한 2015년보다는 8.25 상승했다.

학교급별로는 84.7로 유치원이 가장 높고, 초등학교, 특수학교, 중학교가 그 뒤를 이었으며 고등학교가 75.2로 가장 낮았다.

학생들은 ‘학부모 참여’를 78.7로 높이 평가한데 반해 ‘평화적 갈등해결’은 64.1, ‘권한과 책임의 민주적 규정’은 65.6, ‘지역사회와의 협력’은 67.5로 낮게 평가했다.

학부모는 82.6인 ‘교권보호’와 79.5인 ‘민주적 가치형성’, ‘책임의식’, ‘학생인권존중’이 학교에서 잘 이뤄지고 있다고 생각했으나, ‘평화적 갈등해결’은 64.1을 나타냈다.

교직원은 ‘학생인권존중’이 90.3으로 가장 높았고 ‘교권보호’가 72.4로 가장 낮았다.

도교육청은 교육주체 간 입장차를 극복할 수 있도록 교육공동체 대토론회, 학생 정책결정 참여제 등을 적극 홍보하고 학교급·유형·지역에 따른 지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관련 부서간 정책 협의회·실천사례 발굴·지역별 공감 토론회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9월 30일부터 10월 27일까지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도내 유·초·중·고·특수학교 총 2,492교 학생, 학부모, 교직원 450,855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도교육청 정태회 민주시민교육과장은 “학교민주주의 지수는 평가나 비교가 아니라 스스로 학교문화를 진단하고 교육공동체가 함께 대안을 찾는 동반 성장의 과정이므로 학교자치가 실제 작동할 수 있도록 더 큰 관심을 갖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