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도자기 명장에 송월요 김성태 씨 선정

기사승인 : 2019-12-09 17:25 기자 : 하유미

경기도 이천시는 유네스코 창의 도시로서 역사와 전통을 계승 발전하고 이에 종사하는 도예인들의 자부심과 긍지를 드높이기 위해 2002년부터 이천 도자기 명장 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2018년까지 총 20명의 이천시 도자 명장이 선정됐다.

(사진=이천시청 제공)

시에 따르면 "이천 도자기 명장 선정을 위해 명장 자격 조건에 부합하고 도자 연구 및 발전에 공헌한 자를 대상으로 지난 8월 19일∼23일까지 총 5일간에 거쳐 명장 후보자 신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올해는 5명의 후보자가 이천 도자 명장 심사대에 올랐으며 이에 대한 심사는 도예 분야에 학식과 덕망이 있는 5인의 인사로 구성된 명장심사위원회에서 1차 서류심사, 2차 현장 심사를 진행해 최종적으로 김성태(만 58세, 송월요) 씨가 2019년 이천시 도자기 명장으로 선정됐다.

김성태 씨는 이천시 사음동(사기막골) '송월요' 에서 전통도자기의 역사를 3대째 이어오고 있으며 부친인 이천시 도자기 명장 김종호 명장(2003년)의 대를 이어 2대를 잇는 이천시 도자기 명장(2019년)의 주인공이 되는 영광을 안았다.

김성태 씨는 1977년 도예계에 입문해 조부이신 김완배 선생과 부친이신 송월요 김종호 명장의 대를 이어 4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무균열 전통 청자' 등 전통 도자 재현의 길을 걸었다.

현재 전통기법은 그대로 이어나가면서 시대의 흐름에 맞추어 가고 있으며 여러 가지 색깔의 상감을 만들어 원하는 색을 반복해 덧칠하고 조각 후 문양에 따라 높낮이를 조절하며 홈을 내어 깊이에 따라 여러 가지 색으로 표현하는 기법(일명 '무지개 문')을 펼치고 있다.

한편 엄태준 이천시장은 "도자기 명장은 도자 기술의 전통 문화예술을 계승하고 이천시 도자기 발전과 이에 종사하는 도예인의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맡은 전문분야에 정진하도록 하기 위해 선정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시를 대한민국 대표 도자 도시로 만드는데 기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올해 도자기 명장으로 선정된 김성태 씨에게 명장 증서와 인증패를 수여하고 이천시에서 주관하는 각종 도자기 관련 행사의 공식 초청자로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