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긴급차량 우선신호 오는 10일부터 시행

기사승인 : 2019-12-06 17:10 기자 : 정수석

안산시는 안산소방서와 협업해 구축한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을 오는 10일부터 안산시 16개 구간 127개 교차로에서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사진=안산시청 제공)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이 시행되면 안산소방서와 사동119안전센터, 선부119안전센터 소속 119구급차 등 긴급차량들은 도착지까지 지체 없이 출동할 수 있게 된다.

첨단교통정보시스템(ITS) 기능개선을 통해 구축된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은 중앙제어방식으로 운영되며, 안산시 교통정보센터는 소방서 긴급차량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무전 내용과 지도, CCTV를 확인해 예상되는 경로에 있는 교차로의 신호를 녹색으로 연장해준다.

경기도에서 안산시가 최초로 구축한 이번 시스템은 신호운영 소프트웨어 기능개선과 신호제어기 통신모뎀 설치로 구현되기 때문에 교차로 신호제어기에 개별적인 추가 설치하는 방식보다 비용이 저렴하게 투입됐다.

지난달 2차례에 걸쳐 3개 구간 25개 교차로에서 차량 정체가 심한 출·퇴근 시간에 구간별 4회에 걸쳐 실시된 시범운영에서는 긴급차량이 1㎞ 이동할 때 걸리는 시간이 평균 4분 11초에서 1분 59초로 2분 12초(52.6%) 줄어들었다.

시는 향후 운영 소방서를 확대할 방침이며, 경찰과의 협의를 통해 운영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윤화섭 시장은 "긴급차량이 출동하면 주변 운전자들은 평상시보다 신호대기 시간이 1∼3분 정도 길어질 수 있지만, 내 가족, 내 친구가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라는 생각으로 다소 불편하더라도 많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소방서와 함께 시민의 안전한 생명 및 재산 보호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