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봉사

HOME > 봉사

‘연애의 맛3’ 천명훈, 조희경 향한 절절한 고백에 거절

기사승인 : 2019-12-05 15:51 기자 : 김나연

‘연애의 맛’ 시즌3 천명훈이 조희경과 100일 만에 재회한 와인농장에서 안타까운 이별의 쓴잔을 마주한다.

[사진='연애의 맛3’ 천명훈이 조희경과 이별을 맞았다. TV CHOSUN 제공]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3'은 사랑을 잊고 지내던 한국 대표 싱글들이 이상형과 연애를 경험하며 설렘을 전하는 신개념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5일 방송되는 TV CHOSUN ‘연애의 맛’ 시즌3 6회에서는 돌진하는 천명훈과 머뭇거리는 조희경으로 ‘아슬 케미’를 탄생시켰던 시즌2 두 사람이 100일 만에 다시 재회했지만, 그 자리에서 이별하게 되는 깜짝 사연이 공개된다.

천명훈-조희경은 100일 전 함께 만들었던 와인을 찾기 위해 와인 농장에 방문했던 상황이다. 먼저 도착한 천명훈은 고급 레스토랑 못지않게 테이블을 꾸미며 설레는 마음으로 조희경을 기다렸고, 이윽고 도착했다는 전화를 받자마자 당장 마을 입구로 달려갔다.

그런데 이때 천명훈이 갑자기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무대 뒤에 숨겨놨던 ‘비장의 무기’를 착용한 후 희경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담은 ‘세레나데’를 열창한 것. 천명훈은 ‘내 여자로 찍었어~’라는 노래로 진심을 내비친 후 “좋은 관계로 이어가고 싶다”는 폭풍 고백을 건넸다. 그렇지만 조희경은 마음을 열지 않았고, 심지어 그 자리에서 거절의 뜻을 전했다.

그렇지만 조희경의 거절에도 천명훈이 굽히지 않은 채 “한 번만 더 기회를 줄래요?”라고 매달리게 되면서, 과연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내고 있다.

제작진은 “100일 만에 약속한 장소에서 다시 재회한 두 사람에게 느닷없는 헤어짐의 기류가 발발한다”라며 “안타까운 각자의 사정이 5일 공개된다. 많은 관심과 응원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조선 예능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3 6회는 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