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봉사

HOME > 봉사

‘슈돌’ 샘 해밍턴, 어머니 영정사진 촬영에 눈물...

기사승인 : 2019-11-25 16:34 기자 : 염소연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벤져스 아빠 샘 해밍턴이 어머니의 영정사진(장수사진)을 촬영하며 눈물을 흘렸다.

<사진제공=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11월 24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05회는 '기억이란 작은 마을'이라는 부제처럼 소중한 사람들과 추억을 쌓으며 작은 마을을 만들어가는 아이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중 윌벤져스 윌리엄-벤틀리 형제는 나나 할머니와 이번 호주 여행 마지막 나들이를 떠나며 금보다 값진 하루를 보냈다.

이날 샘 아빠와 윌벤져스, 그리고 나나 할머니는 호주의 19세기를 그대로 재현해 둔 마을 소버린 힐을 찾았다. 아이들은 그 시절 의상까지 갖춰 입고 소버린 힐에 녹아들었다. 나나 할머니는 윌벤져스의 소중한 추억을 위해 벤틀리의 생일을 온 소버린 힐에 광고하는가 하면, '벤틀리' 이름이 적힌 케이크까지 준비해 감동을 선사했다.

이처럼 소중한 순간을 오래오래 기억하기 위해 해밍턴즈 가족은 마을 안 사진관을 찾았다. 할머니의 초대로 깜짝 방문한 엄마까지 완전체가 된 이들은 19세기 가족으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능숙한 사진사의 지휘 아래 가족사진이 완성되고, 샘 아빠는 나나 할머니의 단독 사진을 요청했다.

샘 아빠는 자신이 간직하고 기억하기 위한 사진이라고 했지만, 나나 할머니는 이 촬영이 영정사진을 위한 것임을 눈치챘다. 샘 아빠는 "어머니가 쓰러졌을 때 멀리서 아무것도 해 드리지 못해 충격을 받았다"며 "엄마의 가장 젊은 날이고, 마지막일 수 있는 오늘 사진을 찍고 싶었다"고 사진을 찍는 이유를 말했다.

애써 덤덤하려 했지만 샘 아빠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 이를 본 나나 할머니는 "난 괜찮아"라고 아들을 위로하려 했다. 그러나 아들에게 안긴 순간 "사실 많이 무서웠어"라고 진심을 쏟아내며 눈물을 흘렸다. 해밍턴즈 가족은 끌어안고 눈물을 흘리며 사랑을 나눴다.

언제나 강해 보였던 샘 아빠가, 어머니의 어린 아들이 되어 눈물을 흘렸다. 또한 언제나 강한 어머니였던 나나 할머니도 듬직해진 아들 앞에서야 안심하고 약한 모습을 내비쳤다. 걱정을 끼치기 싫어 아픈 모습을 감추다가도 결국 나의 모든 것을 다 보여줄 수 있는 유일한 존재 가족. 해밍턴즈 가족의 눈물을 통해 '슈돌' 시청자들도 가족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깨달을 수 있는 회차였다.

한편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