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한국전통문화를 보존하기 위한 장인들의 '작품 전시회' 개최

기사승인 : 2019-11-20 17:34 기자 : 염소연

서울시는 한국전통문화를 보존하기 위해 매년 우수한 '전통문화 발굴·계승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서울시청 제공)

오는 11월 25일∼30일 서울시청 시민청갤러리에서는 2019년 지원 사업에 참여한 전통문화 장인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2019년 전통문화 지원 작품 전시회'를 개최한다.

'서울시 전통문화 발굴·계승 지원 사업'은 빠르게 변화하는 현대사회에서 사라져가고 있는 전통문화를 보존하기 위해 1996년부터 추진되고 있으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리 고유의 전통문화를 지켜오고 있는 장인들을 매년 선정하여 작품 활동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2월 신청 공고를 통해 전통문화 활동을 하는 개인 및 단체의 신청을 받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공예, 복식, 공연, 사경 등 12개 분야의 작품을 선정했다.

선정자에게는 360만원에서 700만원까지의 활동비를 지원했으며 올해 1년 동안 작품 활동을 해왔다.

이번 전시회는 '2019년 서울시 전통문화 발굴·계승 지원 사업'에 선정된 12개 분야의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전통문화 작품 활동을 하는 장인들에게는 전시의 기회를, 관람객에게는 일상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전통문화 작품들을 가까이에서 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전시 작품으로는 문양과 색실의 조화에 의한 예술적 가치와 내구성을 추구하는 '색실 누비', 전통신발인 혜(鞋)에 현대적 가치를 더한 '전통꽃신' 등 우리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나타낸 다양한 작품들이 있다.

이 외에도 전통 시조 굿거리 등을 선보인 '풍류 한마당'과 한영숙류 이철진 춤 등의 공연을 현장에서 감상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전통공예 등 작품과 전통음악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많은 시민이 우리 전통의 아름다움을 느끼고 전통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여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전시회에서 우리 전통문화의 즐거움에 흠뻑 빠져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는 11월 25일∼30일 서울시청 시민청갤러리에서 진행되는 '2019 전통문화 발굴·계승 지원사업 작품전시회'는 시민 및 국내외 방문객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행사에 대한 문의 사항은 서울시 역사문화재과(02-2133-2648)로 연락하면 된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