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춘포 만경강길, 은빛 물억새 '장관'

기사승인 : 2019-11-13 17:39 기자 : 염소연

전북 익산시는 전북의 젖줄 만경강 일대가 물억새의 은빛 물결로 장관을 이뤄 관광객을 유혹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익산시청 제공)

호남평야의 중앙을 서류해 익산 남쪽을 지나 서해로 흘러가는 만경강은 길이가 80.86km이다.

유역면적은 1,504.35㎢로 강물과 습지, 억새밭이 어우러져 펼쳐진 규모는 1,969개의 섬으로 이뤄진 베트남의 하롱베이(면적 1,553㎢에)와 맞먹는다.

바람을 타고 은빛 억새가 동시에 일렁이며 춤을 추는 모습을 감상하기에 가장 좋은 방법은 만경강 둑길의 시작점 익산시 춘포에서 출발하는 것이다.

춘포지구에서 목천대교 방향으로 물억새가 가장 웅장하게 펼쳐져 있으며 수변공원과 축구장, 제방 잔디공원과 쉼터 등이 있어 다양한 볼거리와 쉴 거리가 가득하다.

특히 '춘포 문학 마당' 쉼터에는 익산 출신의 소설가 윤흥길, 시인 안도현, 시조시인 이병기 등의 문학비가 있어 잠시 쉬어가기 좋다.

춘포 문학 마당 건너편에는 억새밭으로 내려가는 계단이 있어 억새를 멀리서 바라볼 뿐만 아니라 억새숲 사이에 난 길을 걸어가며 바람에 억새의 하얀 털들이 파란 하늘 위로 흩날리는 순간을 생생히 경험할 수 있다.

만경강을 즐기는 또 하나의 방법은 바로 자전거 라이딩이다.

시는 올해 11월까지 시범적으로 만경강 제방 사수정에 자전거 무료 대여소를 운영한다.

주말과 공휴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되며 1인용과 2인용 자전거, 안전 헬멧 등이 준비돼 있고 1회에 2시간씩 대여할 수 있다.

한편 만경강의 모습은 변화무쌍해 과거 1960∼70년대에는 전국 각지에서 '만경강 모래찜'을 하러 춘포역을 통해 하루 약 200여명이 모여드는 치유의 장소였다.

아울러 봄에는 만경강 둑에서는 산책과 자전거를 달리며 벚꽃을 즐길 수 있고 만경강과 어우러진 꽃길은 춘포 용연 배수장에서 오산 신지 배수장까지 익산지역만 약 20km에 달한다.

특히 봄이면 만경강 둑길은 벚나무와 함께 산수유 꽃으로 물들고 산딸나무, 배롱나무 등이 연초록빛을 더해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여름에는 푸르른 나무 터널과 흐르는 강물로 시원함을 전해주고 가을에는 은빛 억새로 마음의 풍요를 가져다준다.

시 관계자는 "많은 관광객이 은빛 물억새가 출렁이는 익산에 방문해 무르익은 가을을 만끽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