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산림 근처 화재위험 사전차단 나선다

기사승인 : 2019-11-11 17:25 기자 : 서은하

내년 5월까지 집중 산불 조심 기간을 운영 중인 경남 산청군이 산림 근처 화재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는 인화 물질 제거사업에 나선다.

(사진=산청군청 제공)

11일 군은 오는 25일부터 12월20일까지 약 한 달간 '산림인접지 인화 물질 사전제거'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산림인접지 인화 물질 사전제거 사업은 영농부산물과 잡관목 등 산림 인접 지역의 인화 물질을 사전에 제거해 산불을 예방하는 사업이다.

군에 따르면 지역 내에서 발생하는 산불의 70%가 영농부산물을 태우다 일어난 것으로 이번 산림인접지 인화 물질 제거사업은 산불 예방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군은 우선 읍면별 인화 물질 사전 제거반을 운영하며 각 지역의 산불 위험지역과 산림과 인접하고 소각 우려가 높은 경작지를 우선 선정해 인화 물질 사전제거에 나설 방침이다.

사전제거 작업에는 산불전문예방진화대와 산불감시원이 투입되며 산불 진화 차량 등 전문 산불 진화 장비를 활용해 '산림 인접지 인화 물질 사전제거' 매뉴얼에 따라 진행한다.

군 관계자는 "사전제거 작업은 물론 소각금지 대상(농약병, 비닐 등)의 소각 행위 지도점검도 병행해 운영한다"며 "사전제거 기간 동안 인화 물질 제거가 필요한 마을이 있으면 산림 보호 담당 부서에 문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