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광주 서구, '서창들녘 억새축제' 힐링 생태축제로 자리매김

기사승인 : 2019-10-15 15:37 기자 : 이제희

광주 서구 서창들녘 억새축제가 도심 속 힐링 생태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사진=광주광역시서구청 제공)

지난 11일부터 3일간 극락교 친수공원에서 펼쳐진 영산강 서창들녘 억새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올해로 5회째 맞는 이번 억새축제는 억새밭으로 떠나는 가을 여행을 주제로 사랑, 나눔, 추억 등 자연을 체감할 수 있는 광주의 대표 자연 생태축제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이번 축제는 영산강과 서창들녘의 생태환경을 사랑하는 축제임을 알리는 '생태환경사랑 자전거 대행진'을 시작으로 억세게 운 좋은 날 '황금억새찾기', 생태배움터 나는야 생태박사, 억새축제와 함께하는 갈빛 나들이, 환경사랑 자전거체험 등에 많은 주민이 참여했다.

서창들녘의 억새와 낙조 등의 아름다움을 사진에 담을 수 있는 포토존과 억새 사진관 등에서는 억새길에서 인생샷을 남기기 위한 방문객들로 성황을 이뤘다.

'서창들녘 억새길 걷기행사'는 극락교에서부터 서창교까지 펼쳐진 억새 길을 걸으며 가을의 정취와 정서를 그대로 느끼는 자리가 됐다.

이 밖에도 서대석 서구청장이 일일 DJ로 참여한 보이는 라디오, 아트피크닉, 당신의 마음 속 시 쓰기, 도심 속 사상대회 '서창들녘에 부는 글 바람∼ 그림 바람', 서구 문화 찾아 삼만리 스탬프 투어, 전국 아마추어 예술경연대회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도 진행됐다.

13일 폐막식에서는 서구관광기념품공모전 시상식과 전국 아마추어 예술경연대회 시상식에 이어 축제 기간 중 전기차 억새 여행 등으로 모금된 '천원의 동행 모금액' 전달식과 서구 캐릭터 해온이 환경송과 7080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서구청 관계자는 "서창들녘 억새축제는 영산강변의 은빛 억새밭을 배경으로 도심 속에서 자연을 즐길 수 있는 흔치 않은 축제"라며 "억새 군락지를 광주의 새로운 문화관광명소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