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봉사

HOME > 봉사

‘최고의 한방’ 김수미, “고향 군산에 ‘김수미 기념비-도로’ 생겨” 폭풍 자랑!

기사승인 : 2019-09-30 16:14 기자 : 임현진

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 김수미가 고향 군산에 자신의 이름을 딴 기념비와 도로가 생긴다고 밝히며, ‘군산 대모’의 위엄을 드러낸다.

<사진 제공=MBN ‘최고의 한방’ >

오는 10월 1일(화) 밤 11시 방송하는 MBN 화요 예능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기획/제작 MBN, 연출 서혜승, 이하 ‘최고의 한방’) 12회에서는 김수미와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스페셜 가이드’ 윤정수와 함께 떠나는 강릉 여행 2탄이 공개된다. 지난 주 초당 순두부와 오죽헌 나들이, 장칼국숫집으로 이어진 ‘맛과 멋’ 투어의 호평에 힘입어, ‘로맨틱 코스’ 소개와 재래시장 방문 등 더욱 다채로운 여행이 펼쳐진다.

이런 가운데 장칼국숫집에서 음식을 즐기던 5인방이 ‘고향’을 주제로 한 대화를 이어나가던 중, 김수미가 “고향 군산에 내 이름을 딴 기념비와 도로가 생긴다”고 깜짝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하는 것. 수줍지만 할 말은 다 하는 김수미의 ‘자랑 퍼레이드’에 스태프들까지 웃음이 터진 가운데, 김수미는 이를 믿지 못하는 탁재훈에게 당당한 눈빛으로 자신감을 드러낸다.

군산의 부흥 소식에 ‘부동산 마니아’ 윤정수는 “군산이 현재 중국에서 상당히 눈독을 들이는 땅”이라고 덧붙여 아들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어떻게 우리나라 곳곳의 땅 시세에 대해 잘 아느냐”는 이상민의 질문에 윤정수는 여행 내내 의심 받은 ‘강제 투어’ 의혹에 빗대, “(브로커로서) 두당 거래 조건이 있다”고 눙쳐 폭소를 더하는 터. 장칼국수집에서 쉬지 않고 이어진 5인방의 배꼽 잡는 ‘입담 대결’이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최고의 한방’ 제작진은 “오는 12회 방송에서는 진정한 가족으로 하나 된 4인방을 비롯해 ‘예능 베테랑’ 윤정수까지 가세한 핑퐁 토크가 빛을 발할 것”이라며 “이와 함께 강릉의 ‘로맨틱 드림투어’를 걸고 진행된 ‘김수미 퀴즈’의 대 혈전이 펼쳐진다. 본격적으로 펼쳐지는 강릉 투어 2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MBN ‘최고의 한방’은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장소들을 전 세계에 알리고자 기획된 ‘국내 여행 프로젝트’를 새롭게 가동하며 신선한 재미를 안기고 있다. ‘가족 케미’가 돋보이는 4인방은 첫 번째 여행지인 강릉에서 볼거리와 먹을거리를 모두 충족하며 ‘힐링’과 ‘재미’를 동시에 선사, 방송 후 끊임없는 호평과 입소문이 이어지고 있다. ‘최고의 한방’ 12회는 10월 1일(화) 밤 11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