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양주시, '일, 생활균형 자녀 픽업서비스'로 돌봄체계 구축

기사승인 : 2019-09-25 16:04 기자 : 임현진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가 온종일 돌봄체계 구축을 위해 경기도형 지방보조금 공모사업 '2019 경기 일, 생활균형 자녀픽업서비스' 시범 사업을 시행한다.

(사진=양주시청 제공)

시는 지역 특성에 맞는 돌봄과 픽업서비스를 통해 돌봄 체계를 보완하고 아동 돌봄을 강화하는 등 안전한 자녀 픽업서비스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번 자녀픽업서비스는 초등학생 아동을 대상으로 학교, 돌봄 기관, 집까지의 안전한 픽업서비스를 제공해 맞벌이 부부 등의 일, 생활균형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오는 12월 31일까지 수행할 예정이다.

사업수행은 지난 8월 공모를 통해 보조사업자로 선정된 사회적기업 ㈜율하모니(대표 윤지훈)가 진행한다.

㈜율하모니는 이번 사업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지난 9월 19일 양주시 옥정3단지 행복주택 내 사회적기업 디딤 센터에서 회천4동 복지지원팀과 LH 옥정3단지 관리소, 양주시 청소년상담센터, 경동대학교 유아교육학과, 창의혁신교육 사회적협동조합과 함께 회천4동 아동들의 돌봄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돌봄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공간 지원은 LH 옥정3단지 행복주택 관리소가 ▲프로그램 및 상담 지원은 양주시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비롯해 경동대학교 청년 멘토링 단의 인적자원이, ▲지역자원과 대상자 발굴은 회천4동에서 추진하며 창의혁신 교육 사회적협동조합 등이 사업 추진에 적극 참여한다.

윤지훈 대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사회적경제조직과 마을이 함께 만들어가는 마을 돌봄 모델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라며 "특히 지속가능한 확장형 모델을 개발해 맞벌이 가족의 돌봄 문제 해결 등 사업이 성공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일, 생활균형 자녀픽업서비스의 성공적인 운영을 통해 맞벌이 가족 등의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사회적경제 조직의 마을 돌봄 모델이 안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