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봉사

HOME > 봉사

'너의 노래를 들려줘' 송영규, 살인자로 밝혀진 '충격 엔딩'.

기사승인 : 2019-09-24 14:24 기자 : 김나연

'너의 노래를 들려줘' 송영규가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밝혀지며 안방극장을 충격에 빠뜨렸다.

<사진 - ‘너의 노래를 들려줘’ 캡처>

1년 전 김시후를 죽인 살인자는 송영규였음이 밝혀졌다. 살인사건 현장에서의 송영규 모습이 담긴 영상이 발견된 가운데, 송영규는 비열함을 넘어선 악랄하고 잔인한 면모를 폭발시켰다. 그야말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은 1시간이었다.

2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극본 김민주/연출 이정미/제작 JP E&M)에서 강명석(송영규)은 윤영길(구본웅)의 물건을 가진 홍이영(김세정)을 쫓았고, 결국 그 물건인 CD를 손에 넣었지만 어떠한 증거물도 찾지 못해 분노했다.

윤영길이 숨겨둔 증거가 있다는 남주완(송재림)의 말 때문에 전전긍긍하던 강명석은 남주완이 윤영길을 죽인 사실이 드러나자 수사망이 좁혀질 것에 초조해하며 이성을 잃어갔다.

자수를 결심한 남주완은 강명석과 달리 태평한 모습으로 그를 만났다. 남주완은 강명석에게 1년 전 칼에 찔린 김이안(김시후) 곁에 남은 단 한사람으로 강명석을 지목했다. 왜 김이안을 죽였냐는 남주완의 도발에 고조된 강명석은 ”그날 그 자식이 날 먼저 협박했어. 내가 이런 짓 하고 다니는 거 사람들은 다 아냐고 물었다고. 그것도 웃으면서“라며 폭주해 충격을 안겼다.

그래서 죽였냐는 물음에 강명석은 “그래 내가 죽였다”고 인정하며 실소했다. 이어 강명석은 남주완을 향해 “너 혼자 못 죽겠다 이거야? 니가 원하는 것처럼 내가 김이안 살인자는 절대로 되지 않을거야. 넌 목격자가 있지만 난 증거가 없거든. 집에 가서 경찰이나 기다려. 김이안 죽인것도 다 너라고 말하기 전에”라며 비웃었고, 극에 치달은 강명석의 비열한 민낯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한편 남주완은 강명석과의 대화를 녹음한 파일과 윤영길이 남긴 가방을 장윤(연우진)에게 보냈고, 장윤은 가방 안에 들어있던 SD카드 속 영상에서 강명석이 동생 김이안을 차로 치는 모습을 확인했다. 장윤의 분노와 영상 속 강명석의 잔인한 면모가 안방극장에 강렬함을 더한 가운데 남은 마지막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모든 진실이 밝혀진 이날, 송영규의 열연과 존재감은 역대급이었다. 자신을 살인자로 의심하는 연우진과 강세정에게 뻔뻔하고도 비열한 모습으로 일관하는 동시에, 송재림의 도발에 드러낸 추악한 모습과 증거 영상 속 김시후를 죽이는 잔인한 면모까지 양면적인 악역 연기로 시청자들을 완전히 몰입하게 했다.

마지막으로 강세정이 꿈속에서 송영규의 얼굴을 떠올리며 잠에서 깨어난 순간, 그녀의 눈앞에 송영규가 나타나 안방극장에 소름 돋는 강렬함을 남겼다. 송영규와 강세정의 대면으로 마지막까지 쫄깃한 긴장감과 궁금증을 높이는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24일 최종회가 방송된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